2017.04.19 (수)

  • -동두천 18.6℃
  • -강릉 17.3℃
  • 맑음서울 18.2℃
  • 맑음대전 19.8℃
  • 황사대구 20.6℃
  • 맑음울산 21.4℃
  • 맑음광주 18.2℃
  • 맑음부산 17.7℃
  • -고창 16.4℃
  • 황사제주 17.4℃
  • -강화 15.0℃
  • -보은 19.0℃
  • -금산 18.1℃
  • -강진군 18.8℃
  • -경주시 20.5℃
  • -거제 18.4℃

지역

‘전국구 정책돌’ 책나라군포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전국 8도의 각종 기관·단체에서 ‘책 정책’관련 영감과 창의력을 얻기 위해 ‘책나라군포’를 방문했다.”

군포시는 18일 최근 3개월여 만에 9개 기관에서 방문, ‘책나라군포’를 표방하며 다양한 사업을 개발·추진 중인 시의 독서문화진흥 정책을 확인한 후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시에 의하면 견학 기관이 늘어나기 시작한 시점은 지난해 봄 시가 ‘책나라군포’를 만들겠다고 선언한 이후다. 이전까지는 1.7개월에 한 번꼴로 방문하던 견학 인원이 작년 하반기부터 꾸준히 증가해 올해 초 크게 늘어났다.

특히 시는 최근 3년간 경기도 내 다수의 지자체를 비롯해 경상남북도, 전라남도, 충청도 등 5개 도와 4개 광역시(광주, 울산, 인천, 대구)에서 군포시청을 찾아 ‘책나라군포’의 명성을 직접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군포의 대표 독서문화시설인 군포시중앙도서관 견학 기관을 포함하면 제주도 등 전국 8도의 다양한 기관·단체가 한 달에도 몇 차례 ‘책나라군포’의 등장 및 발전 배경이 궁금해 군포를 찾았다고 시는 덧붙였다.

김국래 책읽는정책과장은 “대한민국 제1호 책의 도시인 ‘책나라군포’가 인정받는 만큼 독서문화진흥 정책을 더 책임감 있게 개발·추진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명성에 걸맞게 앞으로도 다양하고 실효성 높은 독서정책을 발굴·시행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독서문화진흥 선도 지자체로서 이달 22일부터 23일까지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릴 ‘2017 세계 책의 날’ 기념행사에 참가해 책의 도시로 급성장할 수 있었던 배경과 더불어 그간의 성과를 담은 홍보물 책자를 배포하는 등 ‘책나라군포’의 위상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