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18 (화)

  • -동두천 11.2℃
  • -강릉 17.6℃
  • 서울 12.7℃
  • 대전 20.6℃
  • 구름조금대구 22.7℃
  • 맑음울산 19.9℃
  • 구름많음광주 20.8℃
  • 맑음부산 18.0℃
  • -고창 19.8℃
  • 맑음제주 23.9℃
  • -강화 9.9℃
  • -보은 20.5℃
  • -금산 20.8℃
  • -강진군 19.6℃
  • -경주시 22.0℃
  • -거제 18.7℃

경제일반

롯데 신동빈 불구속 기소

검찰은 롯데 신동빈 회장이 비록 돌려받기는 했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과 독대한 뒤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을 추가로 출연한 것을 뇌물수수로 보고 신 회장을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은 롯데  신동빈  회장이 비록 돌려받기는 했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과 독대한 뒤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을 추가로 출연한 것을 뇌물수수로 보고 신 회장을 불구속기소했다.  신 회장은 앞으로 2년 가까이 박 전 대통령 공판 때마다 법정에 불려 나오는 곤욕을 치러야 하는 처지가 됐다 

이미 수많은 악재에 시달리고 있는 롯데는 검찰이 결국 신 회장을 뇌물 혐의로 기소하자 패닉에 빠졌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횡령·배임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 뇌물공여 혐의로 또다시 불구속 기소되면서 향후 그룹 경영에 상당기간 차질이 예상된다.
실제로 롯데는 전국경제인연합회 주관 모금을 통해 최순실 씨가 설립을 주도한 K스포츠재단과 미르재단에 각각 17억 원(롯데케미칼), 28억 원(롯데면세점)을 출연한 뒤에도 지난해 5월 말 K스포츠재단의 '하남 엘리트 체육 시설 건립' 계획에 70억원을 추가로 기부했다가 되돌려 받았다. 
롯데는 그동안 뇌물이 아니라는 입장을 강조해 왔다. 추가 출연도 정식 기부 절차로 진행됐으며 국가적 관심 사안에 대해 사회적 책임 차원에서 참여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롯데그룹은 검찰 발표 직후 공식적으로 "재판을 통해 모든 의혹이 소명될 수 있도록 성실히 협조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내놨다. 하지만 내부에서는 동시다발적으로 곳곳에서 악재가 터지면서 롯데그룹이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전술함대지유도탄”개발 성공! 해상에서도 적 지상 주요표적 타격 가능…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방위사업청(이하 ‘방사청’)은 지난 3월 ‘전술함대지유도탄’개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전술함대지유도탄은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2011년부터 7년간의 연구개발 끝에 시험평가 전 항목 기준을 충족하여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방사청은 내년부터 양산에 착수하여 해군 차기호위함에 순차적으로 배치할 예정이다. 전술함대지유도탄은 적 연안 근접 표적 및 지상의 주요 전술 표적을 타격하는 공격형 무기로 탄두에 장갑차량을 관통할 수 있는 자탄 수백여 개가 분산되어 폭발하면서, 축구장 약 2개의 면적을 초토화할 수 있다. 그동안 우리 해군 함정은 적 함정과 항공기 공격용 유도탄을 운용해 왔으나 이번에 개발한 전술함대지유도탄이 배치되면 지상의 목표물까지도 타격할 수 있는 전투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전술함대지유도탄은 발사 방식을 경사형(FFX-I탑재)과 수직형(FFX-II/III탑재)으로 다변화하여 함정 종류에 따른 탑재 제한을 극복한 국내 최초의 유도탄이다. 경사형은 이미 2014년에 개발이 완료되어 지난해부터 배치되고 있으며, 이번에 개발 완료된 수직형은 내년부터 양산에 착수하여 2019년부터 실전 배치된다. 특히, 이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