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18 (화)

  • -동두천 12.0℃
  • -강릉 20.0℃
  • 서울 14.4℃
  • 구름많음대전 21.1℃
  • 구름많음대구 20.7℃
  • 맑음울산 20.2℃
  • 연무광주 20.7℃
  • 맑음부산 18.9℃
  • -고창 20.6℃
  • 맑음제주 23.2℃
  • -강화 10.4℃
  • -보은 19.8℃
  • -금산 21.3℃
  • -강진군 19.0℃
  • -경주시 21.5℃
  • -거제 18.9℃

생활서비스

[건강상식] 소변 상태로 내 몸 건강을 확인할 수 있다

정상 소변은 물처럼 색이 없거나, 연한 노란색·황갈색(맥주에 물을 타 놓은 색)이다.

소변보는 남성

소변 상태로 내 몸 건강을 확인할 수 있다

 

소변은 몸 건강을 체크할 수 있는 바로미터다.

소변의 색깔·거품유무·냄새 등을 주의 깊게 관찰하면 우리 몸에 생기는 각종

질병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정상 소변은 물처럼 색이 없거나, 연한 노란색·황갈색(맥주에 물을 타 놓은 색)이다.

하지만 사람에 따라 무색에서부터 진한 호박색(황갈색)까지 다양하다.

이러한 차이는 소변의 농도에 따라 ‘유로크롬’ 이라는 노란색 색소의 함유량이

다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탈수 증상 등으로 소변의 절대량이 적어지면 유로크롬의 농도가 높아져

소변 색깔이 진해진다.

 

비타민B 섭취량에 영향을 받기도 한다. 비타민B 섭취가 많으면 형광노란색 소변이

나올 수 있다. 소변이 빨갛게 나올 때 가장 주의해야 한다.

소변에 피가 섞여있다는 뜻이다. 소변은 콩팥에서 만들어져 요관·방광·요도를 거쳐

배설되는데, 이 과정 중 어딘가에서 피가 새어 나오고 있다는 신호이기 때문이다.

 

소변이 선명한 붉은색이면 요도 근처에서 출혈이 있는 것이다.

요로나 요도의 결석·염증·종양을 의심해야 한다.

소변이 검붉은색이면 조금 더 몸속 깊은 곳에서 출혈이 있는 것이다.

이때는 신장 결석·염증·종양을 의심할 수 있다.

 

한편 섭취한 식품이나 약물에 의해서도 소변색이 달라질 수 있다.

리팜피신 성분의 결핵치료제·페나조피리딘 성분의 요로감염 약을 먹으면 오렌지색

소변이, 아미트리프틸린 성분의 항우울제를 먹으면 파란색 소변이 나올 수 있다.

 

소변에 거품이 생겼을 때도 유심히 관찰해야 한다.

약간의 거품은 큰 문제가 없지만 비눗물 같이 거품이 많이 생기면 '단백뇨'를 의심

해야 한다. 단백뇨는 몸속 단백질 성분이 소변으로 빠져나온 것을 말하는데,

콩팥에 문제가 있을 때 나타난다. 방치하면 만성콩팥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

 

소변에서 나는 냄새도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소변에서 은은한 과일향이 나면 당뇨병을 의심해야 한다.

당뇨병 합병증인 케톤산혈증이 있으면 혈액 속에 케톤산이라는 물질이 다량으로

생기면서 소변으로도 배출된다. 그런데 케톤산에서 과일향이 난다.

 

톡 쏘는 암모니아 냄새가 날 때는 방광염을 의심한다.

방광염으로 증식한 세균이 소변속 노폐물을 분해해 암모니아를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고혈압이나 당뇨병이 있으면 1년에 한 번은 미세단백뇨 검사를 받아
신장 상태를 점검해야 한다
고혈압·당뇨병 환자 매년 미세단백뇨 검사해야
고혈압이나 당뇨병이 있으면 스틱이 아닌 검사용기에 소변을 받는 검사를
매년 1회 받아야 한다. 스틱으로 하는 검사는 단백뇨까지만 확인되며,
미세단백뇨는 검출되지 않는다.
통상 당뇨병을 진단할 때는 미세단백뇨까지 확인되는 소변검사를 하지만,
이후에는 소홀히 여기고 미세단백뇨를 검사하지 않는 사람이 많다.
여의도성모병원 신장내과 장윤식 교수는 "당뇨병과 고혈압 환자는 혈당이나 혈압
관리와 함께 정기적인 소변검사와 혈액검사를 통해 만성신장병 합병증을 조기
진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5.9 장미 대선] 대선주자, 18일 동향 제19대 대통령선거 공식 선거운동 둘째날인 18일 대선주자들은 본격적으로 전국을 누비며 표심 잡기에 나선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18일 오전 8시 제주 4·3 평화공원을 참배하고 희생자 유족과 만난다. 이후 제주도의회에서 '평화·인권·환경수도 제주'라는 주제로 '문재인의 제주 비전' 기자회견을 열어 맞춤형 공약을 소개한다. 이어 제주 동문시장에서 상인 등을 상대로 지지를 호소할 계획이다. 문 후보는 이날 광주 동구 충장로 입구에서 광주 집중 유세를 펼치며 호남 표심에 구애할 예정이다. 또 전북대에서는 전북·전주 유세를 하고 전주에서는 ‘내 삶을 바꾸는 정권교체’ 열한 번째 정책 시리즈로 ‘어르신 정책’을 발표한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오전에 울산 남창시장 유세 후 오후에 부산으로 이동해 서면 천우장에서 집중유세를 벌인다. 이어 부산 서면시장과 부평깡통시장에서 유권자들과 만난다. 전통시장에서 서민들을 직접 만나 표심을 공략한뒤 창원으로 달려가경남 국립 3·15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마산역 집중유세를 한 뒤 경남 진주 광미사거리와 진주 중앙시장에서 선거운동을 할 예정이다. 안철수 국민의당후보는18일 오전 8시 국립 대전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카이스트로

여성 창업 허브『서울여성공예센터 더아리움』준공, 5월말 개관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서울특별시는 노원구 공릉동 (구)서울북부지방검찰청이 이전한 건물의 리모델링 공사를 완료하고 ‘서울여성공예센터 더아리움’을 오는 5월말에 개관한다고 밝혔다. 여성공예가들의 아름다운 작품이 피어나는 공간이라는 의미를 가진 ‘서울여성공예센터 더아리움’은 편리한 사용성이 극대화되도록 리모델링되었다. 제작, 전시, 판매 등이 모두 한 곳에서 이루어지는 점포형 창업공간은 1층의 모든 방향에서 출입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었다. 또한, 지상1층에서 3층까지 연결되는 다목적계단은 전체가 하나의 강당으로 활용됨은 물론 슬라이딩 벽체를 이용해 각 층의 기능이 공간적으로 확보되도록 하였다. 리모델링 공사는 2016년 3월 착공하여 지난 3월말까지 13개월간 이루어졌다. 특히, 113.22kW의 태양광 집열판이 건물 옥상에 설치되어 ‘서울여성공예센터 더아리움’에서 사용되는 연간 전기 수요의 약 18%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여성의 공예부문 창업을 지원하는 ‘서울여성공예센터 더아리움’은 지하1층, 지상4층, 연면적 5,723㎡ 규모로 여성공예인 창업실, 공예마켓, 공예체험장, 교육실, 강당, 스튜디오 등의 시설이 들어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