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13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문화일반

공공디자인과 함께 시민과 함께하는 디자인 도시 부산 - 2017 부산광역시 공공디자인 공모전 개최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부산광역시는 삶의 질을 향상하고 현재의 문제점들을 찾아 개선하며 신선한 아이디어발굴을 통해 공공디자인에 대한 관심제고 및 우수한 공공디자인을 발굴하고자 ‘2017 부산광역시 공공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공공디자인 공모전은 2009년 처음 시작되어 올해로 9회째를 맞이하고 있으며 시민들에게 공공디자인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공공디자인의 질적 수준을 향상시켜 부산의 도시 브랜드 제고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공공디자인에 관심 있는 시민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작품 접수 기간은 오는 6월14일부터 6월16일까지 3일간이다. 신청방법은 부산시 홈페이지(www.busan.go.kr)고시공고에서 참가신청서를 다운받아 작성하여 완성된 작품 및 작품파일과 함께 부산시 도시경관과(24층)를 직접 방문하여 제출하거나, 우편(47545,부산시 연제구 중앙대로 1001 부산광역시청 도시경관과 공공디자인 공모전 담당자 앞)으로 접수하면 된다. 단, 중·고등부 참가자는 참가신청서와 작품파일만 제출하면 된다.

공모전 참가작품은 창의성, 활용성, 심미성, 상징성 등을 기준으로 심사할 예정이다. 시상은 2개 부분으로 나눠 대학 및 일반부는 △대상 1명(500만원), △금상 1명(300만원), △은상 3명(각 100만원), △동상 6명(각 50만원) 등을 선정할 계획이고, 중·고등부는 △최우수상 1명(문화상품권 30만원), △우수상 2명(문화상품권 20만원), △장려상 3명(문화상품권 10만원)등을 선정할 계획이다. 심사결과는 8월 10일 부산시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발굴된 우수 디자인은 부산시에서 시행하는 공공디자인 사업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며 공모전에 관심 있는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삼성동 의朴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 불복 논란 청와대 관사를 떠나 강남구 삼성동 사저로 돌아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입에서 나온 마지막 메시지는 "진실은 밝혀질 것"이었다. 사실상 헌법재판소의 지난 10일 탄핵 인용 결과에 불복하면서 앞으로 있을 검찰 수사 대비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7시20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해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전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저를 믿고 성원해준 국민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면서 "이 모든 결과에 대해서는 제가 안고 가겠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다"고 전했다. 정치권은 탄핵 이후 박 전 대통령에게 헌재 판결에 승복하는 메시지를 요구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은 탄핵 이후에도 청와대 관저에 머물며 침묵으로 일관했다. 그러던 박 전 대통령은 사저에 도착해 민경욱 전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탄핵과 관련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민 전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 사저 복귀 후 취재진과 일문일답에서 헌재 결과에 승복한다고 했는지, 검찰 수사에 응할 계획인지 등을 묻는 질문에 “(검찰 수사 관련) 그런 것을 질문할 기회 없었고 (헌재 결과 승복) 그런 말씀 없었다”고 답했다. 다만 “진실은 밝혀진다고 믿고 있습니다”는 입